Asia-Pacific Global Logo
Tagline - Opportunity begins now.
Map of NE Asia
    • Geo-Politcal Analysis
      Business Development
      Risk Management
      Emerging Techologies
      Legal
      Negotiations
  • Blog

    How Asians Say “No” (without saying it): Top 5 Indirect “No’s”

    May 31st, 2013  by  Asia-Pacific Global Research Group - Jasper Kim

    East-West cultural differences exist that may make it confusing as to when a reply from those in Korea, China, and Japan is a “no” or “yes.”
     
    In the West (a low context environment, in which more focus is placed on the communication itself than the communication context), a premium is placed on clarity, which in turn, means brevity and direct communication. But in the East (a high context environment, in which more focus is placed on the context of the communication than the communication itself), communication can be more indirect, which may be understood by others from the same region, but may be complex and difficult to understand for those from the West.
     
    Below are the top 5 communication terms that mean “no” without the term itself actually being spoken or written (due to the high contextual environment for those in the East). And conversely, these same terms can be used to say “no” by Western individuals to their Eastern counterparts in a very localized manner, which may signal that the Western counterpart is localized, polite, and well-informed (all virtuous traits in Asia):
     
    1. “Maybe later” – from the West’s eyes, if interpreted literally (as one would do in a low context environment in the West), the term “Maybe later” could mean that a “yes” might be right around the corner, after some internal discussion. But do not be confused, in an Eastern context, generally “maybe later” means “no.” So why not just say “no?” The main reason is to be polite (in a society where appearing impolite is a sign of being uncultured and/or uneducated; two strongly negative labels in Asia relative to in the West)
     
    2. “I/We will think about it” – again, from a Western frame of mind taking this term literally, a statement such as this may give hope to the Western individual/entity that more consideration is needed by the Asian team member/team. But generally this is not the case.
     
    3. “I/We don’t know” – The Western framework based on Cartesian logic and logical deduction places a premium on getting a definitive “yes” or “no.” This is not so different in Asia. At the same time, a gray zone between yes and no tends to be more tolerated in Asia than in the West. But even more, a statement such as “We don’t know” in response to a direct query that would normally require a definitive yes or no is best interpreted as a “no.” Again, this is for face-saving measure.
     
    4. Silence – Those in the West generally feel extremely uncomfortable with silence, especially in a group or business setting. This is not so much the case in Asia. Silence, on the contrary, can actually be considered a virtue in Asia. Having said this, silence or a non-reply can also be interpreted to mean a “no.” The Western counterpart should also look at the facial expression when confronted by such silence in response to a query that would normally require a definitive response.
     
    5. “That would be impossible” (or a direct “no”) – of the list, the use of the term “impossible” is the most direct indication by those in Asia of a “no.” Why don’t those in Asia use the term “not possible” since “impossible” seems so ironically definitive? The short answer is that “impossible” is based on a literal translation of Chinese characters (a negative vowel to use a rough Western equivalent). Also, those in Asia do not always share the same notion that “nothing is impossible” given the right level of knowledge, aptitude, and creativity.
     
    The above top 5 list generally apply to a primarily domestic Asian audience (not those who have spent substantial time with Westerners or time overseas; if this is the case, then the above rules would be less applicable). The above list also, by virtue of its brevity, explains the concepts in broad brushstrokes and terms, which in many instances will have exceptions.

     

     

     

     

    Tags:   ,,,,

    Why North Korea is a risk-taker

    May 23rd, 2013  by  Asia-Pacific Global Research Group - Jasper Kim

    The analysis below is an excerpt based on the original piece, North Korea’s Risk-taking Explained (by Jasper Kim, Wall Street Journal, Korea Realtime, May 22, 2013), which can be read in full HERE.
     

    Most commentators who track the country say it would never aim to initiate a war with South Korea and its allies because that would inevitably lead to the end of the Kim Jong Un regime. Self-preservation is something the Pyongyang leadership has been very successful at over the last six decades.
     

    So what explains the North’s apparent affinity for risk in routinely confronting the South, mostly verbally but occasionally with deadly force?
     

    Mathematical modeling helps explain the counter-intuitive marriage of risk-taking and rationality at the heart of decision making in North Korea.
     

    Consider you have one of the two choices:
    A: Receive $80 guaranteed; or
    B: Receive a 90% chance to receive $100
     

    Which option should a rational decision maker chose? Studies show that most people would decide to take option A, the sure thing. The thinking is that it is generally better to receive a guaranteed return even if it means receiving less.
     

    But the rational choice is actually option B. Getting to the answer requires what’s called a standard expected value calculation. The expected value of option A is $80 (100% x $80 = $80). The expected value of option B is $90 (90% x $100 = $90). So, because $90 (option B) is greater than $80 (option A), option B would be the rational choice even though it involves taking a risk. 

     
    In the above example, the expected higher gains in option B — equivalent to regime survival — have incentivized risk-taking by North Korea, especially if it doesn’t believe an option A exists.

     
    * The U.S., South Korea and Japan are defensively postured and risk-averse because the aspiration point is primarily maintaining their current position (in terms of preserving military and economic interests);
     
    * North Korea is offensively postured and risk-seeking because its aspiration point is gaining more than its current position (in terms of actively pursuing economic and non-economic assistance and diplomatic recognition).

     

    Given the current incentive structure from North Korea’s view, the Stalinist state sees only incentives to take further risks. As a result, the DPRK’s provocation cycle will only continue, unless the current incentive scheme is changed.
     

    Tags:   ,,,,,,,,

    Pres. Park Geun-hye’s “Korea brand diplomacy”: takeaways from her US working trip

    May 16th, 2013  by  Asia-Pacific Global Research Group - Jasper Kim

    This blog is based on a full op-ed in the Global Times (China), which can be viewed in its entirety HERE:

     
    The US and South Korea reaffirmed their 60-year alliance in Washington during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s first visit to the US since being elected to the Blue House.
     
    The main objective of both presidents was to show unity over trade and security issues for the two nations. Park was also accompanied by one of the largest economic entourages in recent memory, with more than 50 high-profile and senior representatives from South Korea’s business sector accompanying her. Such figures included some of the heads of South Korea’s largest conglomerates, including Samsung, LG, and Hyundai. They were there to pitch the mantra that South Korea is a safe place for foreign direct investment.
     
    Park’s economic entourage also served as a strong signal of how importantly South Korean firms value the US marketplace.
     
    The US is still one of South Korea’s largest export markets. Thus, Park attempted to strategically disentangle North Korea’s recent provocative actions and threats from South Korea’s economic interests during her trip. Her “Korea brand diplomacy” strategy was a purposeful and forceful counter-response to notions that a “Korean discount” is needed for Korean assets due to North Korea.
     
    In the current post-crisis slow growth era, both Park and Obama share a vested interest in furthering the alliance, especially since increased trade opportunities would be more than welcome to spur the economic growth of both countries. Perhaps it is for this reason that Park and her economic entourage received such a warm welcome by Obama and the US Congress.
     
    After all, South Korea represents a model state of a liberal democracy in a key region, Northeast Asia, that not only has produced a vibrant export-led economy, but also represents an economy that will hopefully be increasingly open to US imports of goods and services.
     

     

     

    Tags:   ,,,,,

    Financial hedging strategies in an unlikely Korean conflict: Q&A with Jasper Kim

    April 30th, 2013  by  Asia-Pacific Global Research Group - Jasper Kim

    Below is an English-version interview excerpt with Yonhap News and Jasper Kim (Asia-Pacific Global Research Group; Director, Center for Conflict Management, Ewha University in Seoul) released on April 22, 2013 (followed by the original Korean version).
     
    —-
     
    While most believe North Korea would not intentionally enter into a war with South Korea, Jasper Kim warns us about the possibility of ‘black swan event’ occurring in the Korean peninsula.
     
    He suggests that a black swan event should be factored in a risk management strategy. He also stressed the importance of hedging strategies, which include call, put, and credit default swap options on Korea-linked financial products.
     
    Below is the Q&A interview session with Jasper Kim:
     
    Q. Does 김정은 (DPRK leader, Kim Jong-un) not have the upper hand within his own military?
    He has to appeal to the military since his regime is predicated on a “military first” policy. There could be internal strife and/or change within the DPRK, but we cannot figure that out exactly. He has to prove his leadership by being “hyper hawkish” and “super patriotic.”
     
    Q. How can a black swan event happen?
    A black swan event be triggered at any level. It will have serious damage militarily and economically. Analysts, especially in the Ivory Tower, assume that all actors behave according to “rational” behavior at all times in all scenarios. But if you walk along or near the DMZ, from my standpoint, it is clear that there are risks that even one instance of irrational behavior could lead to a possible black swan event in the Korean peninsula.
     
    Q. Is there a “learning effect” relating to North Korean risk?
    The prevailing school of thought among Korean analysts assume that North Korea’s future provocations are “known, known” variables. But I disagree. Given the extremely unprecedented nature of the DPRK leadership (eg, background, age, lack of military experience, third-generation of the Kim clan, etc), it is dangerous to assume that future events by North Korea will mirror those in the past. This is akin to driving a car forward using one’s rearview mirror.
     
    Q. What are your suggestions for markets to prepare for a possible black swan event?
    In the unlikely but possible chance of a black swan event in the Korean peninsula, financial markets in and around Korea will fall in the short run, perhaps in free fall fashion, depending on the severity of such black swan event. But assuming that such event will be resolved, there is likely to be buying opportunities when such markets go south. At the same time, to hedge against further downside risk during a possible black swan event, contingency exit plans must be executed. Upon the occurrence of a black swan event when markets enter into negative territory, the US, China, and Japan each and collectively have a vested self interest in supporting South Korea’s capital markets. Such support can come in various forms, including lines of credit (LOCs), swap agreements, and/or unified and consistent public statements from relevant institutions that the US, China, and Japan will provide adequate liquidity as needed and appropriate to South Korea. Such clear yet succinct statement will be something that financial players and traders will understand, thus instilling market confidence back to the South Korean markets.
     
    Q. You take the position that information, such as the internet, can transform North Korea from within?
    Yes, soft power such as information about the outside world and how the outside world views North Korea’s economic and political conditions could be pivotal to create a desire for change from within North Korea, which I have written about in a recent WSJ Korea Real Time piece.

     
    ———
     
    <인터뷰>제스퍼 김 이대교수, “北 블랙스완 리스크 경계해야”
    금융시장일반, 펀드 [2013/04/22 10:30 01]
     
    (서울=연합인포맥스) 태문영 기자 = “블랙 스완(Black Swan)은 (한국에) 군사적으
    로나 경제적으로 엄청난 피해를 줄 것이다. 금융시장에도 전염 효과를 낼 것이다. 아
    무도 도발에 대한 정의를 내릴 수 없다. 만약 총알 한 발 때문에 세계 1차대전이 발발
    했다면, 두 번째 한국전쟁이 일어날 가능성도 존재한다.”
     
    제스퍼 김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는 22일 연합인포맥스와의 인터뷰에서
    남북 간의 관계를 블랙 스완에 빗대어 설명했다.
     
    최근 개성공단 폐쇄와 북한의 도발 위협으로 남북관계는 위기를 맞았다.
     
    긴장 상태가 악화하면서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재부각됐지만, 이전과 같이
    남북의 무력 충돌까지 치닫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아직은 많다,
     
    그러나 전혀 예상치 못했던 돌발변수가 발생하는 ‘블랙 스완’ 이벤트로 남북이 충
    돌할지도 모른다는 경고도 제기되고 있다.
     
    제스퍼 김 교수는 이와 관련해 북한 리스크로 촉발될 수 있는 블랙 스완 이벤트를
    경계해야만 하며 이 가능성을 리스크 관리 전략에서 고려할 사항에 넣어야 한다고 설
    명했다.
     
    김 교수는 (북한 관련) 상황을 모두 파악했다고 과신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금융시장에서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비해 포트폴리오의 일정 부분을 헤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심리에 좌우되는 금융시장에서 블랙 스완이 발생했을
    때 위기를 최소화하려면 한국과 주변국이 시장에 대한 신뢰를 보여줘야 한다고 진단
    했다.
     
    다음은 제스퍼 김 교수와의 일문일답.
    – 북한이 개성공단을 포기한 이유와 그 주도 세력은.
    ▲ 남북관계는 군사와 외교, 경제 등 여러 차원(dimension)이 있는 체스판과 같다. 개성공단 문제는 새로운 차원이 추가된 것이다. 공단 폐쇄는 남북한 모두가 잃는 게 많은 루즈-루즈(lose-lose) 상황이다.
    공단 폐쇄 이유는 여러 가지다. 먼저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지정학적 전략 계산에 근거한다. 개성공단에서 벌어들이는 외화와 일자리를 포기하는 대신 장기적으로 더 큰 뭔가를 얻어내기 위함이다. 미래의 편익이 개성공단 폐쇄에 따른 단기 손실을 상쇄하고도 남을 것이라는데 베팅한 것이다. 둘째로 김정은이 직접 선택한 것이 아니라 체제 내 파벌, 즉 군부의 명령에서 비롯됐을 가능성이 있다. 경제적 차원의 문제인 개성공단 폐쇄를 원한 군부의 저의는 긴장을 악화시켜 군이 영향력을 행사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 김정은이 군부에 우위를 점하고 있지 않다고 보나.
    ▲ 김정은은 무엇보다도 국내 청중, 즉 군부의 호감을 사야 한다. 북한의 위협 수위가 높아졌다는 점은 체제 내 갈등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을 수 있다. 김정은이 정권을 잡은 지 1년이 약간 지났는데 지도부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새로운 지도자가 들어섰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볼 수 있지만, 달리 보면 꽤 많은 일이 진행될지도 모른다는 점이 우려다. 우리는 이를 알아낼 수 없다는 점만을 인지할 뿐이다. 각 가능성이 좋지는 않다.
    김정은이 더 개방된 사회와 근대화를 원한다고 보나, 그전에 군부에 호소해야 한다. 따라서 그는 최소한 초기에 강경한 정도가 아니라 초강경한 태도를 보여야 한다. 자신이 초 애국적임을 군부에 증명해야 하기 때문이다. 또 너무 어린 나이를 벌충할 수 있어야 한다. 한국 문화나 정서상 나이가 갖는 의미는 크다.
    김정은은 근대화를 위해 쏟는 노력 그 이상을 군부에 기울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는 나약해 보이고 친미주의적으로 비칠 것이며, 그 순간 말로를 맞을 것이다. 따라서 그는 극도로 반미주의적 성향을 보여 그런 평가를 떨쳐내야 한다.
    – 블랙 스완 이벤트가 북한 군부 상층이 아니라 하층에서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
    ▲ 블랙 스완은 군사적으로나 경제적으로나 엄청난 피해를 줄 것이며, 금융시장은 급락하면서 또 다른 전염 효과를 낼 것이다. 블랙 스완은 상하 모든 계층에서 일어날 수 있다.
    아무도 도발에 대한 정의를 내릴 수 없다. 미국과 남한 모두 도발에 대한 정의를 내리고 사례를 세우고자 했지만, 이는 이성적인 발상이다. 비무장지대(DMZ)에서 이성적인 행동만이 나오지는 않는다. DMZ에서 지치고 겁에 질린 사람들이 예기치 않은 총격을 유발할 수 있다. 만약 총알 한 발 때문에 세계 1차대전이 발발했다면, 두 번째 한국전쟁이 일어날 가능성도 존재한다.
    – 블랙 스완이 발생한다는 신호나 징조는 없나.
    ▲ 신호가 있겠지만, ‘과거에도 있었던 일이며 평소와 다름없다’고 해석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과거의 패턴이 반복된다기보다는 새로운 패턴이 시작된다고 인식하며 전과 다른 계획을 세운다.
    대부분은 북한의 도발이 과거와 비슷하다고 판단할 것이다. 도발 후 수위가 높아지다 요구가 드러나고 상황이 진정되는 식이다.
    일부는 상황이 조금 달라졌다고 본다. 북한을 대표하는 지도자는 완전히 새로운 인물이다. 그는 알려지지 않은 ‘재화(commodity)’다. 어린데다 경험도 적고 외국에서 교육을 받았다. 그가 고위 군부 대신 권력을 쥔 유일한 이유는 성(姓) 때문이다. 김정은이 지도자가 되면서 북한 개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시각이 있지만, 오히려 그 반대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김정은의 자질이 고위 군부에 약점으로 인식되는 경우다. 김일성 세대에서 멀어지면서 이번 지도자를 어떻게 이해할지 모르겠다는 평가가 나올 리스크가 커진다.
    – 북한 리스크에서 학습효과가 있다고 보나.
    ▲ 김정은의 정권 장악 이후 학습효과가 약간 없어졌다고 본다. 그가 어떤 시각을 가지고 있으며 무엇을 원하고 이를 어떻게 성취할지 아무도 정확히 모른다. 그 자신도 이제 막 권력을 잡았기 때문에 잘 모를 수 있다. 그는 군부에 통솔력을 증명해야 하며, 이것이 그가 초강경 발언을 쏟아내는 이유다.
    다음 도발이 언제 어떻게 발생할지 모르기 때문에 앞으로도 북한의 행보에 그때그때 일일이 대응해야만 하며, 같은 도발이 있다 해도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 대응 절차를 세우기가 매우 어려울 것이다. 도발의 정의는 과거 사례를 기반으로 했기 때문이다.
    – 블랙 스완에 대한 대응에 대해 설명해달라.
    ▲ 누구도 블랙 스완이 발생하길 원하지 않는다. 단지 리스크 관리를 위한 계산에 블랙 스완이 고려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미국 주택시장 거품이 붕괴하기 전 위기 가능성을 경고한 사람들은 비이성적이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2008년 이들은 갑자기 천재가 됐다. 통념과 반대되는 생각이 언제나 가장 대중적인 생각은 아니다.
    한반도의 평화는 유지돼야 한다. 다만, 일어날 가능성이 매우 작은 상황이 발생했을 때를 대비한 비상계획이 있어야 한다.
    비상계획은 블랙 스완 발생 전후를 모두 아우른다. 이벤트 발생 시 그 여파를 완화하고 사후에는 또 블랙 스완이 나타나기 전에 방어를 위해 쓸 수 있는 수단을 제시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금융시장에서 북한 관련 블랙 스완이 발생할 것으로 생각한다면, 국채에 대한 풋옵션이나 신용부도스와프(CDS) 등의 수단을 써서 포트폴리오 전체가 아니라 일부분만 헤지해놓으면 된다.
    – 금융시장이 쓸 수 있는 다른 전략이 있다면.
    ▲ 가격이 하락하면 한국 금융시장이 평가절하되므로 중장기적으로 저가매수 기회가 생길 것이다. 그러나 블랙 스완이 발생했을 때 유일한 방법은 시장에서 탈출이다. 그러나 미국이나 일본, 중국 등 주변국이 크레디트라인이나 외환 스와프를 체결하는 등 한국의 유동성을 지지한다는 짧은 발언을 하는 게 유일한 방법이다. 특히 G2 국가가 중요하다. 금융시장은 심리와 신뢰를 기반으로 한다. 중국과 미국은 신용을 지지할 수 있다. 신뢰가 있다면 시장은 리스크를 저가매수기회로 여길 것이나, 그 반대라면 시장은 바닥을 형성하지 못하고 떨어질 것이다. 다른 국가들이 유동성을 공급한다는 발언으로 한국시장에서 시장 변동을 막지 못한다면 그 여파는 전 세계로 퍼져 모두에게 영향을 줄 것이다. 이런 상황은 아무도 원하지 않는다. 따라서 한국에 도움과 지지를 보내는 일이 모두의 이익에도 맞는다.
    모든 것이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그 어떤 것이라도 블랙 스완이 될 수 있다. 하지만, 금융 시장에서 좋은 점은 리스크를 관리할 헤지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따라서 금융시장에 대한 믿음이 있다. 다만, 모든 가능성을 파악했다고 자만하는 순간 추락해버릴 것이다.
    – 미국이 대화 의지를 보였고 북한은 먼저 사과를 요구했다.
    ▲ 신경전이 계속되나, 이견이 조금씩 좁혀지고 있다. 적어도 아예 대화를 거부하진 않았으니 긍정적이라고 본다. 양측 모두 유연성을 발휘할 여지가 있다. 시간이 지나면서 북한과 미국은 직간접적으로 대화할 것으로 생각한다.
    중국과 미국 북한의 ‘G3’ 회담이 효과적이라 본다. 기존 6자회담 참가자는 너무 많다. 북한이 양자회담을, 다른 국가와 6자회담을 원한다면 3자회담이 타협점이라 생각한다. 대화를 통해 서로 이해관계를 확인하는 것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다. 6자회담은 이제 너무 형식적이어서 원조를 받을 수는 있어도 신뢰를 쌓을 여지가 매우 작다. G3에서라면 원조와 신뢰 모두를 얻을 수 있다. 신뢰와 신용이 없다면 금융시장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며 지정학적으로도 부정적이다.
    대북 정책에서 성과를 기반으로 한 관계 형성이 괜찮은 대안이라 생각한다. 북한이 특정 기준을 충족하거나 목적을 달성하고 나서 이를 증명하면 더 많은 지원을 약속하면서 한 단계씩 나아가는 것이다. 기본급에 성과급을 더해주는 것과 비슷하다.
    – 북한에 정보의 자유로운 이용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실현 가능하다 보는지.
    ▲ 가능하다고 본다. 이미 한국 매체에 대한 암시장이 형성돼 있고 북한 내부에는 인터넷과 휴대전화가 있다. 주민들이 외국 정치권에서 하는 말은 선전이라 생각해 믿지 않지만, 보고 듣는 한국 비디오와 음악은 믿을 수 있다. 이를 원하는 주민들 때문에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가 발생하면 모든 게 급격하게 바뀔 수 있다.
    소프트 파워(soft power)가 (북한을) 움직일 것이다. 문화와 정보, 이에 대한 갈구가 외교보다 더 큰 힘을 발휘할 수 있다.
    – 경제적 원조보다 영향력이 클지.
    ▲ 개성공단 문제만 봐도 알 수 있다. 개성공단으로 어떤 효과를 거뒀다고 확신하기 어렵다. 북한과 남한 근로자들이 함께 일한다면 이론상으로는 서로 더 가까워지고 극적인 효과가 있어야 하나 그렇다는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 경제 개혁은 긍정적이나, 남북관계에서 기대만큼 게임체인저(game changer)는 아니다.
    – 북한 리스크 이외에 ‘코리아 디스카운트(Korea Discount)’ 요소가 있다면?
    ▲ 대부분 기업 경영구조와 관련한 것이긴 하나, 많은 진전이 있었다. 또 일본과 중국이라는 두 강대국 사이에 있기 때문에 영토 분쟁 리스크 요인이 있다. 이 역시 블랙 스완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코리아 디스카운트’는 대부분 북한과 관련한 것이다.

    Tags:   ,,,,,,,,,,

    North Korea, Unplugged: 3 steps towards digital democracy within the DPRK’s cyber-wall

    April 22nd, 2013  by  Asia-Pacific Global Research Group - Jasper Kim

    As it stands now, North Korea is about the only country in the world unplugged to the internet. Its southern bordering neighbor state, South Korea, has one of the highest broadband internet penetration rates in the world, and is home to Samsung Electronics, one of the world leaders in mobile technology. Its northern bordering neighbor, China, also has or will soon have one of the largest growing numbers of internet users in the world.
     

    So why is North Korea still unplugged in the twenty-first century? The main reason is fear. That is, fear that such technology will spur a possible insurrection against the powerhold of the Kim dynastic clan that has ruled the country since its inception.
     

    Through internet, once a certain percentage of North Koreans understand that their lives are far from “normal,” a tipping point could occur in which its people will begin to reassess the very authority that has dictated almost all the terms on behalf of its people but not necessarily for its people.
     

    For North Korea’s wifi wall to fall, information freedom must be accessible–with the following 3 steps needed to begin the process towards digital democracy within the DPRK’s cyber-wall (which my recent WSJ Korea Realtime blog today, discusses in greater detail):
     

    (1) North Korea’s 1 million mobile phone users as a social network (albeit state controlled, at present): North Korea already has nearly one million mobile phone users, many linked with 3G access. Spottings of late model Apple iPhones and Samsung devices can also be seen especially in Pyongyang, many smuggled in from China (as are DVDs, thumb drives, and other technologies).
     

    2. Policy speech by South Korea to put diplomatic pressure on North Korea: diplomatic pressure can be put onto North Korea to allow some, even filtered, internet access for its people on its own volition, much like in China today. In this spirit, President Park Geun-hye could make a speech to the effect of “Dear Mr. Kim Jong-eun, tear down your cyber-wall” (somewhat Reaganesque but worded slightly more delicately in consideration of Korean culture).
     

    3. Beam and stream internet/wifi access into North Korea from bordering regions: modern technology can be used by state or non-state organizations to, in essence, beam internet and wifi access along the DMZ and other territories into North Korea. Various technologies could be used to accomplish this. With wimax technology, as just one example, a cell tower quite far away can transmit its signal to a receiver dish that is within its line of sight (the receiver is a relatively small device somewhat resembling a TV satellite dish), which then could transmit its internet signal to a radius of up to 25-30 miles away
     

    For the full WSJ piece (Korea Realtime, April 22, 2013), Jasper Kim: North Korea Needs the Internet, So Let’s Help, click HERE.

     
     
     
     

    Tags:   ,,,,

    Home link Blog link Contact link